본문으로 바로가기

관절질환 전문병원 부산센텀병원

Home > 센텀 TIMES > 질환정보

질환정보




1655f93082709311155c7ff5255bf284_20180602094205_neppting.png


부재1_어떤증상인가요.jpg

 아침에 일어났을 때, 사타구니, 엉덩이, 대퇴부 등에 불편감, 뻑뻑한 느낌이 드는 것이 첫 증상일 수 있습니다. 활동 시 통증이 발생하다가, 휴식을 취하면 호전되는 양상을 보일 수도 있습니다.



1655f93082709311155c7ff5255bf284_20180602101303_frfsjcnu.jpg


 <비구 이형성증 고관절의 퇴행성변화가 오기 전(오른쪽)과 골관절염이 진행하여 관절간격이 좁아져 있는 상태(왼쪽)>


 고관절의 골관절염에 대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, 휴식을 취하더라도 통증이 호전되지 않는 상태까지 악화될 수 있으며, 고관절 구축 및 염증이 악화되고, 골극이 관절의 가장자리에 생길 수 있습니다.



부재2_발생부위와 원인은.jpg

 연골이 완전히 닳아 없어지면, 뼈와 뼈가 직접 닿게 됩니다. 이럴 경우 관절 운동시 통증을 발생시킬 수 있고 고관절 회전, 굴곡, 신전이 제한될 수 있으며, 통증을 피하기 위해 관절을 덜 움직이게 된다면, 관절을 조절하는 근육이 약해지고, 절뚝거리게 될 수도 있습니다.



부재3_어떻게치료하나요.jpg

 골관절염의 결과는 되돌릴 수 없지만, 초기의 비수술적 치료가 관절통이나 장애를 피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고, 질병의 진행을 느리게 해줍니다. 관절 상태가 이미 심각한 경우라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합니다.



1655f93082709311155c7ff5255bf284_20180602110316_vwrlotji.png


 <(왼쪽) 비구 이형성증 고관절의 퇴행성변화가 오기 전의 영상. (오른쪽) 골반절골술을 시행하여 관절의 접촉면적을 늘려준 사진>


 수술적 치료는 크게 원래의 관절을 살리는 방법과 포기하는 방법의 두가지가 있습니다. 원래의 관절을 살리는 방법으로는 골극 절제 및 골 낭종 소파술, 근 유리술 등이 있으나 현재는 거의 사용되지 않는 방법이며, 현재 사용되는 방법으로는 대퇴 근위부 절골술, 골반 절골술 등이 있습니다.



1655f93082709311155c7ff5255bf284_20180602111739_zfefbtzj.png

 <비구 이형성증에 의한 속발성 골관절염 환자를 인공관절 전치환술로 치료한 영상>


 관절을 포기하는 방법으로는 관절 고정술과 인공관절 치환술이 있습니다. 관절 고정술은 통증을 확실히 없앨 수 있고 안정성이 뛰어난 장점이 있으나, 관절 운동이 없어져 허리 아래쪽이나 반대측 고관절, 같은 쪽 무릎 등에 부담을 가중시키게 됩니다.
진행된 퇴행성 관절염의 경우 비구와 골두가 동시에 손상되어 있으므로 비구와 골두를 모두 바꾸어주는 고관절 전치환술이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방법입니다.


※ 출처 - 대한정형외과학회


건강정보_엔딩타이틀_최종.jpg

 

 e5

비밀번호 확인

비밀번호 확인

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.

의료진 프로필 창닫기